한국웰니스산업협회
K-웰니스뉴스
보도자료

<글로벌 웰니스 Evidence> 7 직장내 웰니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4-29 15:17 | 84 | 0

본문

Women Working Long Hours Have Increased Risk for Diabetes

장기간 일하는 여성은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


61eb8abc9be9e6a84fb8db345f8a502a_1588140933_0106.jpg
 

Women who work long hours appear to be at increased risk for diabetes. In a 2018 study by the Institute for Work & Health (Toronto) analyzing 7,065 workers over 12 years, they found that compared to women who worked 35-40 hours a week, those who worked 45 hours or more had a 51 percent increased risk of diabetes. But there was no effect of working hours on diabetes for men. The lead author noted that women probably work significantly more hours than men than officially reported, if household and family responsibilities are taken into account.

장시간 일하는 여성들은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 노동보건연구원이 12년간 노동자 7,065명을 분석한 결과 2018 연구에서 주당 35~40시간 일하는 여성에 비해 45시간 이상 일하는 근로자는 당뇨병 위험이 5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남성에게는 근무시간이 당뇨병에 미치는 영향은 없었다. 연구원은 가정과 가사 노동을 고려한다면 여성이 공식적으로 보고된 것보다 남성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시간을 일했을 가능이 있다고 언급하였다.

 

Long Workdays Bad for the Heart

긴 근무시간은 심장에 좋지 않다

 

A study (2017) from European researchers, tracking more than 85,000 men and women from Britain, Denmark, Sweden and Finland over ten years, suggested that people that put in long work hours increase their risk for atrial fibrillation, that can lead to serious cardiovascular problems. Compared with people who worked 35-40 hours a week, those working more than 55 hours had a 40 percent increased risk of atrial fibrillation.

10년간 영국,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의 남녀 85,000여 명을 추적한 유럽 연구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장시간 근무하면 심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심방세동 및 심방조동 위험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일주일에 35~40시간을 일하는 사람들과 비교하면 55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들은 심방세동 위험이 40%나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Randomized Clinical Trial Reveals Risk and Claims Costs Halved

무작위 임상실험으로 위험 및 청구 비용 절반 감소

 

A randomized clinical trial (300+employees) found that a 6-months of nutritional and smoking cessation counseling, promotion of physical activity, selected physician referral and other health counseling led to significant improvements in employee depression, anxiety, body fat, cholesterol levels, blood pressure and total health risk. Of employees categorized as high risk at baseline, 57% were converted to low-risk and average annual claim costs decreased 48% for the year after.

무작위 임상 시험을 통해 6개월 동안의 영양 및 금연 상담, 신체 활동 촉진, 선택된 의사 추천 및 기타 건강 상담으로 직원의 우울증, 불안, 체지방,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및 총 건강 위험이 크게 개선되었음을 발견했다. 기준선 상 고위험으로 분류된 직원 중 57%가 저 위험으로 전환되었으며 연평균 청구비용은 그 다음 해 동안 48% 감소했다.


원문출처: https://globalwellnessinstitute.org/wellnessevidence/workplace-wellness/workplace-wellness-spotlight/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649-4,3층
TEL : 02-2135-6645    /    FAX : 02-6203-2534    /    e-mail : k-wellness@naver.com
COPYRIGHT (C) 2017 한국웰니스산업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