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웰니스산업협회
K-웰니스뉴스
보도자료

<월간 K-Wellness> 2019 세계 웰니스 동향7: 맞춤식 영양의 시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07-24 17:10 | 281 | 0

본문

<월간 K-Wellness> 2019 세계 웰니스 동향7: 맞춤식 영양의 시대

Nutrition Gets Very Personalized


By Cassandra Cavanah and Beth McGroarty


f4bf6c55ce665e86128ef134cc883a28_1563871811_5178.jpg

Diet confusion, new tech and the “power of me” propel personalized nutrition into mainstream

다이어트에 관한 혼란, 신기술과 나의 힘은 맞춤식 영양소를 강조합니다.

         

What we put in our bodieswhether it’s food, drink or supplementshas never been more scrutinized. Many believe that this laser focusfrom where our food is sourced to its nutritional content to the rise of vegetarianism, dairy-free and gluten-free diets to the growing food tribes of keto, paleo and the likehas no doubt led to a healthier population. Plant-based diets are on the rise, transparency and sustainability make headlines, and food waste is lambasted. All good things, right?

우리가 섭취하는 것들 그것이 음식, 음료, 혹은 보충제든 무엇이든 간에 그것들이 매우 자세히 조사된 적은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우리가 먹는 음식의 출처부터 그것의 영양소적 내용, 채식주의자의 증가, 무가당 및 글루텐 프리 다이어트, 케토족의 증가 등 더욱 더 건강에 신경 쓰고 있습니다. 식물 기반 음식물 섭취가 떠오르고 있으며, 그것의 투명성과 지속성이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는 더욱 지양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은 분명 좋은 징조입니다.

 

However, researchers such as David Bosshart, a keynote speaker at the 2018 Global Wellness Summit (GWS) had a different take: “We are confused about what we eat, where we eat, and when to eat it. We define ourselves by what we’re eating, but, even more so, by what we don’t eat. Food may have moved to the center of our lives, but we are overwhelmed by our choices.”

그러나 2018 세계 웰니스 정상회담의 기조 연설가인 David Bosshart와 같은 연구원들은 "우리는 우리가 먹는 것, 먹는 곳, 먹는 것에 대해 혼란스러워 합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가 먹는 것에 의해 형성된다고 정의하고, 심지어는 먹지 않는 것으로 우리를 정의하기도 합니다. 음식은 우리 삶의 중요한 부분이지만, 우리는 우리의 선택에 압도당하고 있습니다."

 

Enter the age of personalized nutrition where science and technology can dictate what food is right for usnot only for weight management but, more importantly, to manage our overall health and wellness.

과학 기술이 개개인에게 가장 적합한 음식물을 알려줄 수 있는 맞춤식 영양의 시대에 접어드는 것은, 체중 관리뿐만 아니라, 우리의 전반적인 건강과 웰니스에 대한 관리도 가능하게 합니다.

 

원문출처: https://www.globalwellnesssummit.com/2019-global-wellness-trends/nutrition-gets-very-personalized/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649-4,3층
TEL : 02-2135-6645    /    FAX : 02-6203-2534    /    e-mail : k-wellness@naver.com
COPYRIGHT (C) 2017 한국웰니스산업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