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웰니스산업협회
K-웰니스뉴스
보도자료

<월간 K-Wellness> 일의 미래: 기업은 목적과 유연성이 있어야 The Future of Work: Bu…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07-03 15:30 | 393 | 0

본문

<월간 K-Wellness> 

The Future of Work: Businesses Must Focus on Purpose and Flexibility

일의 미래: 기업은 목적과 유연성이 있어야

By Thierry Malleret / May 7, 2019





For most metrics measuring human progress (ranging from GDP-per-capita to life expectancy), we’ve never had a better life; yet a surprising number of individuals in high-income countries (most notably in the Anglo-Saxon world) feel miserable at work (where we spend a third of our adult life).

인류의 진보를 측정하는 대부분의 지표(1인당 GDP에서부터 기대 수명까지)에 따르면, 우리는 지금 보다 더 나은 삶을 산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고소득 선진국(특히 앵글로색슨 계열)의 많은 이들은 인류 삶의 진보와는 대조적으로 그들의 직장에서 비참함을 느낀다고 합니다.

 

 

The reasons are manifold and hard to address for traditional companies: purposeless jobs, punitive hours, dreadful commutes, “always-on” culture, increased competition, constant infighting, to name just a few. The takeaway: Businesses that do not offer purpose and flexibility will not be able to retain talent. Small and adaptable has an advantage over large and less elastic

그 이유는 일반적인 회사에서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것들, 예를 들면 무의미한 직장 생활, 엄격한 시간개념, 끔찍한 출퇴근길, 바뀌지 않는 문화, 더욱 치열해지는 경쟁, 끊이지 않는 내분 등 무수히 많습니다. 이것들이 시사하는 바는, 목적성과 유연성이 없는 회사는 유능한 인재를 얻기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중소규모의 적응력있는 기업들이 탄력적이지 못한 큰 기업들보다 훨씬 우위에 있다는 것입니다.

 

 

These issues are at the core of what subjective wellbeing is all about. The example of the New Zealand financial services company Perpetual Guardian (that switched its 240 staff from a five-day to a four-day week while maintaining their pay) has now been extensively researched.

주관적인 복지란 무엇인가에 관한 핵심이 이 쟁점들입니다. 뉴질랜드 금융 서비스 회사인 Perpetual Guardian의 사례(240명의 직원들의 임금은 유지하면서 주5일에서 4일제로 전환한 회사)가 광범히하게 연구되고 있습니다.

 

 

It shows not only that productivity increased, but also that subjective elements such as commitment, stimulation and empowerment went up significantly (by roughly 20 percentage points) while stress-levels went down (from 45 percent before the four-day policy was put into place to 38 percent after). The evidence of a “win-win” (it’s good for employee wellbeing and good for the business bottom line) is so overwhelming that the policy should be embraced and emulated by the wellness industry. After all, if this industry doesn’t set a wellbeing example, who will?!

이는 생산성 증가뿐만 아니라 헌신, 자극 및 권한부여와 같은 주관적 요소가 20퍼센트 가량 증가하며, 동시에 스트레스 지수가 45퍼센트에서 38퍼센트로 감소하는 결과를 자아냈습니다. 윈윈(win-win)전략(직원복지와 사업의 수익성에 모두 도움이 되는)의 증거는 너무 명백하여, 웰니스산업 내에서 정책적으로 포용되어지고 융화되어져야합니다. 웰니스 산업이 선례를 보이지 않는다면, 누가 해야할까요?

 

기사 원문: https://globalwellnessinstitute.org/global-wellness-institute-blog/2019/05/07/the-future-of-work-businesses-must-focus-on-purpose-and-flexibility/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649-4,3층
TEL : 02-2135-6645    /    FAX : 02-6203-2534    /    e-mail : k-wellness@naver.com
COPYRIGHT (C) 2017 한국웰니스산업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