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웰니스산업협회
K-웰니스뉴스
보도자료

<월간 K-Wellness> "젊은 노년들", 소비주체가 되다!, The “Young-Old” G…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07-01 15:27 | 401 | 0

본문

<월간 K-Wellness> "젊은 노년들", 소비주체가 되다!

The “Young-Old” Generation (aged 60–75) Are Going to Shake Things Up


By Thierry Malleret / June 18, 2019






Aging is the most potent and enduring global trend and lies behind much of what is going on in economics and our societies. With the notable exception of Sub-Saharan Africa, longer lifespans and declining birth rates are now the norms almost everywhere.

고령화는 가장 강력하면서도 꾸준한 글로벌 트렌드로, 경제와 사회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이슈입니다.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를 제외하고는 장수와 출생률 감소가 거의 모든 곳의 규범이 되었습니다.

 

 

The implications are broad and all-encompassing, ranging from the future balance of power between the US and China to the redesign of the social contract that binds societies together.

이것이 시사 하는바는 미국과 중국 간의 미래 권력 균형에서부터 사회통합을 위한 사회적 계약의 재설계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고 포괄적입니다.

   

 

Taming aging has become the ultimate status symbol, with the “young-old” (those between 60 and 75) becoming much healthier and productive than just a few years ago. They may well turn standard economics (the long-held belief that aging depresses growth) upside down.

노화를 완화하는 것은 젊은 노인층”(60세에서 75세 사이)이 불과 몇 년 전보다 더욱 건강하고 생산적으로 변해감에 따라 궁극적으로 현재 지위를 나타내는 상징이 되었습니다. 이들은 표준 경제학(노화가 성장을 억제한다는 오랜 믿음)을 거꾸로 뒤집을 수 있습니다.

 

 

First, a rising number are keen to rework and work longer, finding in a professional activity a sense of purpose and a source of social connections. Second, these “mature” consumers expand new segments of economic activity in domains as varied as tourism (with cruises) or retail (for healthy products and premium brands). Evidently, all very positive for the wellness industry!

첫째, 더 많은 사람들이 직업 활동에서 목적의식과 사회적 유대감을 추구하며, 재취업과 장기근무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둘째, 이러한 성숙한소비자들은 경제 활동에 있어 관광(크루즈 포함) 또는 소매(건강 제품 및 프리미엄 브랜드)와 같이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나가고 있습니다. 분명히, 웰니스 산업에 대해 모두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원문출처: https://globalwellnessinstitute.org/global-wellness-institute-blog/2019/06/18/the-young-old-generation-aged-60-75-are-going-to-shake-things-up/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649-4,3층
TEL : 02-2135-6645    /    FAX : 02-6203-2534    /    e-mail : k-wellness@naver.com
COPYRIGHT (C) 2017 한국웰니스산업 COMPANY ALL RIGHTS RESERVED